한방토종옻닭 | 토종닭백숙 | 옻오리 | 오리불고기

먹을수록 건강해지는 요리
나눌수록 행복해지는 요리

장님은 ‘옻이 사람에게 좋다’고 말씀하시며 이웃과 함께 드시는 친정 할아버지의 모습을 보고 사람과 건강에 가까워지는 옻닭 전문점을 시작하기로 마음먹었다고 한다.
메뉴 선택 후 옻닭 식당이 모여있는 평지마을 식당 대부분을 방문하여 맛도 보고 배운 후 22년 전 중앙동 이곳에서 식당을 오픈하게 되었다.
현재는 옻닭으로 시작하여 옻 오리도 함께 메뉴로 판매되고 있다. 현재는 옻 오리가 더 인기라고 한다.
식사는 차려지는 모든 음식이 중요하다고 생각하여 바로 끓여지는 옻닭, 옻 오리뿐만 아니라 나물, 부추 등 반찬류도 즉석에서 무쳐서 나간다고 한다. 보양제인 만큼 좋은 재료와 살아있는 요리로 손님을 대접하고자 하여 예약제로 운영되고 있다. 혹여나 예약하지 못한 손님은 한 시간을 기다려주셔야 한다고 정중히 말씀드리는데 한시간의 기다림이라는 불편함을 감내하시고도 쫄깃함이 씹을수록 고소하고 달곰해지는 맛과 ‘시골집 엄마’가 만든 듯한 정성이 담긴 요리에 만족하신다고 한다.
“요리는 나눌 수 있어서 행복하다”라는 셰프님의 건강한 마음이 요리를 통해 따뜻하게 전해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