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흑돼지 오겹살

쉽게 식지 않는 돌판처럼
뜨거운 단골들의 사랑

가가 지어질 때부터 함께 시작한 제주흑돼지 생고기는 2대째 약 30년간 이어오고 있다. 제주흑돼지는 일반 돼지고기와 다르게 잡내가 없고 식감이 쫄깃하다. 먹거리의 소중함을 알기에 건강한 재료만을 고집하여 신선한 생고기만을 손님상에 올린다. 맛있는 고기에 장수 곱돌이 돌판도 한몫한다. 돌판이 두꺼워 열이 잘 식지 않아 불을 꺼도 한참을 따뜻하고 최상의 맛을 즐길 수 있다.
옛날식 된장과 직접 담근 김치와 국물로 완전한 건강식 소면도 요리한다. 내가 조금만 더 힘들면 손님의 입이 더 행복한 것을 알기에 더 부지런히 움직인다고 한다. 갈대밭이었던 이곳에서 처음 가게 문을 열고 많은 외국인 손님들까지 줄을 서서 기다리시고, 신입사원이었던 회사원은 계장, 사장, 회장까지 거쳐 정년 후에도 방문하여 주시는 감사함. 오랜 시간만큼 다양한 감사와 추억으로 소중함 간직하고 계시는 셰프님의 따뜻한 요리가 앞으로도 기대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