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장 | 짬뽕 | 잡채밥 | 국밥

손님의 기쁨이
완벽한 요리를 만든다

님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손님이 있으나 없으나 가게를 밝히고 새벽 4시에 문을 닫는 대원짬짜장은 90년도 초반부터 중앙동에서 30년간 이어온 터줏대감 같은 중식당이다. 대원짬짜장의 잡채는 다른 식당과 다르게 붉은색을 띠는 퓨전 스타일의 잡채를 선보이고 있다. 따로 홍보하지 않아도 전국적으로 소문이 날 정도로 유명하다는 이 잡채는 밥을 삭삭 비벼 먹어도 일품이라고 한다. 대원짬짜장의 요리는 평범한 중식이라 할 수 있지만, 어느 요리 하나 평범한 맛은 없었다.
이러한 맛 때문인지 조성환 감독을 비롯하여 다양한 선수들도 방문한다고 한다. 이러한 사연도 있었다. 외국으로 이민 간 손님이 휴가 기간에 입국하여 대원짬짜장의 요리를 먹으려고 일부러 방문까지 하였다고 한다. 이러한 감동은 가게의 인심과 요리의 정성에서 비롯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손님이 기쁨을 만든다는 셰프님은 더 많은 손님이 셰프의 거리를 방문해 주셔서 모든 셰프들에게 더 많은 기쁨을 안겨주기를 원한다고 하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