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물탕

얼큰한 국물로 마음마저 풀어주는
최고급 해물탕

프의 거리를 얼큰한 냄새로 달구는 대미해물탕은 31년 전 지어진 상가와 나이가 같다. 대미해물탕 사장님은 바닷가 출신이라 누구보다 해산물에 대해 많은 것을 알고
있어서 해산물 요리에 자신이 있다고 하신다.
사장님은 “부지런해야 신선하고 싱싱한 맛을 낸다”라고 말씀하신다. 부산 새벽시장, 전남 무안, 마산 어시장에서 낙지와 식재료를 직접 공수하여 재료의 맛을 십분 살린 요리를 손님들에게 대접한다.
해물탕에는 낙지, 문어, 가리비 등 다양한 해산물이 들어가는데 겨울철에는 굴 등을 넣어 계절에 맞는 최고급 재료로 요리를 뚝딱 만들어 낸다. 정년퇴직 후 귀국하여 해물탕을 먹기 위해 한국에 온다는 일본인 단골손님, 감사한 마음에 김치를 싸드리면 작은 선물이 돌아오는 ‘단골손님들과 두터운 신뢰가 대미해물탕을 더 진하게 우려내는 원재료가 아닐까?’ 생각된다. 긴장한 속을 따뜻하게 풀어줄 만한 음식으로 이만한 것이 없을 것이다.